박유천, 이번엔 경찰 유착 의혹…”집으로 불러 식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유천,마약

가수 겸 배우 박유천. / 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이번엔 경찰과의 유착 의혹에 휩싸였다. 과거 경찰 관계자들을 집으로 불러 식사를 접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진상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노컷뉴스는 서울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실 관계자의 말을 빌려 “최근 박유천과 경찰 사이에 유착 의혹이 담긴 풍문을 접수해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보도했다. 2016년 박유천이 성폭행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매니저가 소개한 경찰 관계자를 집으로 초대, 술과 저녁 식사를 대접했다는 의혹이다.

박유천은 당시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이때 수사 팀은 강남경찰서 여성청소년팀과 지능팀 경찰관들로 이뤄졌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 달간 수사를 벌인 강남경찰서는 박유천의 성폭행 혐의를 무혐의로 보고, 성매매와 사기 혐의만 적용해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

경찰청 공무원 행동 강령에 따르면 경찰은 수사 중인 사건의 관계자와 부적절한 사적 접촉을 해서는 안 된다. 만나더라도 소속 경찰관서 내에서만 가능하고, 공무상 외부에서 만남을 가질 때에는 수사서류 등 공문서에 기록해야 한다고 나와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