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니 사랑받을 수밖에”…신예은 ‘더 짠내투어’ 어떻게 준비했을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더 짠내투어’ 신예은./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tvN ‘더 짠내투어’ 태국 편에서 엉뚱발랄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신예은의 촬영 준비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신예은은 ‘더 짠내투어’에 처음 등장했을 때 시선 처리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긴장하던 것도 잠시, 엄청난 끼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센스 있는 입담과 더불어 유고걸(U-Go-Girl) 댄스 등 돌발 리액션을 선보이며 ‘흥 폭발 막내’로 불리고 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JYP ACTORS’ 공식 V앱 채널을 통해 신예은의 출국 준비 과정을 공개했다.

영상 속 신예은은 일상복 차림으로 서점을 방문해 태국어 회화책과 필기구를 구매했다. 직접 고른 책으로 태국어를 예습하고 매니저와 퀴즈를 주고받는 등 방송 준비에 열정을 쏟았다. 촬영에 빠르게 적응하기 위해 현지어를 미리 익히고자 노력하는 마음가짐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출국 전날 짐 가방을 챙기는 영상에서도 설렘이 잔뜩 묻어났다. 떨리는 표정으로 셀프캠 촬영을 하던 신예은은 현지 날씨를 떠올리며 소지품 하나하나를 세심하게 옮겨 담았다. 이처럼 성실한 준비성이 있었기에 ‘더 짠내투어’에서 사랑받는 막내가 될 수 있었다.

신예은은 지난해 화제의 웹드라마 ‘에이틴(A-TEEN)’으로 데뷔해 10~20대의 워너비 스타로 떠올랐다. 주인공 ‘도하나’와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인기를 끈 그는 이후 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최근에는 KBS2 ‘뮤직뱅크’의 새 MC로 발탁돼 시원하고 발랄한 진행으로 사랑받고 있다. ‘2019 올해의 브랜드 대상’ 라이징 스타 부문에서 수상을 하며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