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하, 팬미팅 ‘프린스 메이커’ 성황…”잊지 못할 시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정동하. / 제공=뮤직원컴퍼니

가수 정동하가 지난 28일 열린 팬미팅 ‘프린스 메이커’를 성황리에 마쳤다.

정동하는 데뷔곡인 ‘추억이면’을 부르면서 팬미팅의 문을 열었다. ‘프린스 메이커’라는 제목에 맞게 머리부터 발끝까지 메이크 오버를 하는 형태로 꾸몄다. 상의와 하의, 신발 등을 관객의 투표와 게임으로 선택했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의상으로 완성돼 팬들의 환호가 쏟아졌다고 한다.

또한 메이크오버 후 소년미가 넘치는 차림으로 지난 25일 공개된 ‘그게 너였어’ 첫 라이브 무대를 부르며 팬들과 소통했다. 특히 팬미팅 중간 중간 깜짝 이벤트로 정동하가 데뷔 이후 때부터 착용한 의상과 애장품을 직접 선물해 의미를 더했다.

정동하는 해군 제복을 입고 부른 ‘밤이 두려워진 건’을 끝으로 팬미팅을 마쳤다. 정동하는 소속사 뮤직원컴퍼니를 통해 “팬들과 뜻깊은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 자리에 와주시고 잊지 못할 시간을 함께 해주셔서 모든 팬들에게 감사 드린다. 넘치는 사랑을 주신 만큼 그 사랑과 마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음악하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