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2’가 남긴 것 #시즌제역사 #재발견 #노도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법남녀2’ 현장 사진./제공=MBC

MBC ‘검법남녀 시즌2’가 마지막까지 반전을 거듭하며 막을 내렸다.

지난 29일 방송된 ‘검법남녀 시즌2’는 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 10.4%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월화극 1위를 차지했다. 2049 시청률도 5.4%로 뜨거운 인기 속에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방송된 ‘검법남녀 시즌2’ 최종회에서는 이도국(갈대철 역)이 만들어낸 노민우(장철 역)의 가짜 아버지에 속은 노민우와 오만석(도지한 역)이 살인 청부업자의 총에 맞아 절벽으로 떨어져 행방불명 됐다. 이를 들은 이도국은 미리 계획해 두었던 노민우의 아지트에 대한 수색 지시를 내렸고, 정재영(백범 역)은 그곳에서 노민우의 범행 증거물들을 발견해 재 감정에 들어갔다.

이어 정유미(은솔 역)는 마약상 본거지를 추적하기 위해 잠복수사에 나섰고, 시즌1의 이이경(차수호 역)이 등장해 오만상을 체포했다. 정유미는 노민우와 성진 그룹의 관계를 파헤치기 위해 오만상을 심문했지만, 이도국의 협박으로 오만상은 입을 열지 않은 채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의식을 차린 후 사표를 내고 동부지검을 떠났던 오만석은 김영웅(양수동 역) 앞에 다시 나타나 함께 일할 것을 제안했고, 죽은 줄 알았던 노민우와 함께 등장해 충격적인 결말을 선사했다.

마지막까지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 ‘검법남녀 시즌2’는 다시 이야기가 시작될 것을 암시하는 엔딩으로 끝을 맺으며 시즌3 제작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지난 9주간 탄탄한 이야기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들썩였던 ‘검법남녀 시즌2’가 남긴 것들을 짚어봤다.

#1. 지상파 시즌제의 새 역사
‘검법남녀 시즌2’는 방영 전부터 많은 기대와 관심, 시즌제 드라마에 대한 우려 섞인 목소리를 동시에 받았다. 하지만 ‘검법남녀 시즌2’는 시즌1의 엔딩을 장식했던 오만상 사건에 이어 매회 새로운 사건들과 최근 한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마약, 직장 내 성추행 등 민감할 수 있는 소재들을 자연스럽게 풀어내며 6주 연속 월화극 시청률 1위라는 뜨거운 화제성을 모았다. 작품성은 물론 시청률까지 잡은 ‘검법남녀 시즌2’는 우려와 달리 지상파 시즌제 드라마의 성공적인 사례로 남으며 MBC 첫 시즌제 드라마로서 새 역사를 만들어 냈다.

#2.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 + 새로운 배우들의 재발견
지난 시즌의 흥행을 이끌었던 정재영, 정유미, 오만석을 필두로 원년 멤버인 박준규(강동식 역), 박희진(천미호 역), 고규필(장성주 역), 노수산나(한수연 역) 등이 합류해 전작의 인기를 이어갔다. 특히 정재영은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극의 중심을 완벽히 잡아나가며 시즌2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또한 새롭게 합류한 노민우와 강승현(샐리 역), 이도국 등도 캐릭터와 100%의 싱크로율을 보이며 극의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특히 다중인격이라는 정체를 숨기고 국과수와 동부지검을 흔들었던 노민우는 소름 끼치는 연기력으로 매회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렇듯 원년 배우들과 새롭게 합류한 배우들의 조화로운 열연으로 각기 뚜렷한 매력을 지닌 캐릭터가 탄생돼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3. 탄탄한 기획, 연출, 전개…감독의 힘
대본부터 기획까지 직접 참여한 노도철 감독은 감각적인 연출뿐만 아니라 이야기를 연결하는 탄탄한 구성과 사회 전반적인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녹여내 호평 세례를 받았다. 또한 세밀하게 연출된 국과수 부검 장면과 현장 검안 장면 등은 눈을 뗄 수 없는 치밀한 디테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노 감독은 법의학자와 검사들의 공조 수사라는 신선한 설정을 특유의 섬세함으로 성공적으로 연출해내면서 다음 시즌 제작 가능성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검법남녀 시즌2’는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반전과 진한 여운을 남기며 막을 내렸지만 시즌3에 대한 기대감은 높아지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