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친정엄마’, 오는 9월 ’10주년 기념 공연’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친정엄마’ 포스터. / 제공=Show21

감동과 여운을 남기며 관객들에게 사랑받은 뮤지컬 ‘친정엄마’가 6년 만에 관객 곁으로 찾아온다.

배우 나문희와 김수미의 출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친정엄마’의 10주년 기념 공연은 오는 9월 7일부터 10월 20일까지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열린다.

‘친정엄마’는 고혜정 작가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딸이 결혼해 엄마가 돼 비로소 친정엄마에 대한 진정한 사랑을 깨닫는 과정을 담는다. 뮤지컬을 비롯해 영화와 연극 등 다양한 콘텐츠로 재 탄생될 정도로 사랑받았다. 2010년 초연 이후 320회 공연에 40만 관객을 끌어모았다. 시즌마다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다.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