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코 부인 김수미, 배우 소속사 나무엑터스와 전속계약

[텐아시아=우빈 기자]

CEO 겸 방송인 김수미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CEO 겸 방송인 김수미가 나무엑터스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30일 오전 나무엑터스가 “뷰티브랜드를 운영하는 사업가이자 방송인 김수미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김수미는 뷰티브랜드를 운영하는 사업가이자 힙합 듀오 다이나믹 듀오의 개코의 아내로 얼굴을 알렸다. 패션과 뷰티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방송인으로 활약했다. 방송 출연 후 김수미의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관심도 역시 높아 개인 SNS 팔로워는 36만명에 달한다.

나무엑터스는 김수미가 방송인으로서 전문성을 높이고, 안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김수미씨는 20-30대 여성들에게 워너비 여성상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청순한 외모로 이전부터 유명인이었지만 뷰티브랜드 사업가로서 역량도 대단하다. 다양한 매력과 배울 점을 가졌다”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김수미가) 앞으로 방송인으로서 보다 활발히 그리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곁을 든든히 지키겠다”고 밝혔다.

나무엑터스는 본래 연기자 전문 매니지먼트 회사이지만 김수미가 지닌 방송인으로서의 잠재력을 높이 평가해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김수미는 나무엑터스와 계약한 ‘1호 방송인’으로 든든한 서포트를 받으며 앞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칠 것임을 예고했다. 김수미를 향한 라이프스타일, 패션, 뷰티계의 러브콜이 끊이지 않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나무엑터스는 지성, 유준상, 이준기, 문근영, 천우희, 신세경, 박민영, 김향기, 서현 등이 소속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