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섬세한 열연으로 ‘호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열여덟의 순간’ 방송화면. /

배우 김향기가 섬세한 열연으로 시청자들에게 호을 얻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을 통해서다.

지난 29일 방송된 ‘열여덟의 순간’에서 김향기는 옹성우와 풋풋한 매력을 보여줬다. 극중 홀로서기를 꿈꾸는 우등생 유수빈 역을 맡은 김향기는 시계 도둑으로 오해받고 전학을 결심했지만 다시 학교에 나온 준우(옹성우 분)에게 “잘했어. 안 도망친 거. 매우”라며 위로했다.

또한 수빈은 영어 수행평가를 위해 조를 정하는 과정에서 준우의 그림이 그려진 쪽지를 발견하고 준우를 같은 조로 선택하며 인연을 계속해서 이어갔다. 영어 프리토킹을 위해 분투하는 준우와 그런 준우를 이해해가는 수빈의 알콩달콩한 모습은 물론, 눈물을 흘리며 빗속을 걷는 수빈과 비를 막아주는 준우의 모습은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뿐만 아니라 열여덟 학생으로서의 갈등과 고민 역시 현실감 있게 그려졌다. 수빈은 당당히 수학 레벨테스트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휘영(신승호 분)의 엄마(정영주 분)의 도움으로 손재영 선생님의 반에 들어갈 수 있었다고 말하며 쩔쩔매는 자신의 엄마(김선영 분)를 보며 상처를 받았다.

서툴면서도 순수한 감정을 매끄럽게 표현하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펼친 김향기를 향한 시청자들의 호평이 쏟아졌다. 깊이 있는 연기로 유수빈이라는 인물을 이해하고 공감하도록 만들었다는 평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