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마리, ‘안전사고 각서’ 주장 사실무근”…페스티벌 측 논란 해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앤 마리. / 제공=워너뮤직 코리아

영국가수 앤 마리(Anne Marie)가 기상 악화로 내한 공연이 취소되자 “우리가 일방적으로 취소한 것이 아니다. 공연 주최 측이 안전 사고 각서를 쓰라고 했다”고 밝힌 가운데, 공연기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2019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의 공연기획사는 지난 29일 공식 SNS에 “지난 28일 일부 공연 취소와 기상 악화 등으로 인해 마음 고생을 했을 관객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린다”고 했다.

이어 “오후 4시쯤부터 강풍이 동반되는 날씨가 이어졌다. 프로덕션 업체로부터 양 무대 스케줄을 이어가기 이전에 안전 점검을 실시하는 것이 좋겠다는 내용을 전달받았다”면서 “사브리나 클라우디오의 공연이 끝난 뒤 관객들에게 30분간의 안전 점검 공지를 드렸고, 점검 기간이 예상 보다 지연돼 30분간의 안전 점검이 추가로 실시됐다”고 설명했다.

대기 시간이 한 시간 이상 길어져 일정 조정이 불가피했다는 공연기획사. 부득이하게 빈지노 측에 공연 취소 결정을 전달했고, 공연 재개에 있어 안전상의 위험이 없다는 부분을 프로덕션 업체 측에 거듭 확인하고 아미네 측의 동의를 얻은 뒤 공연을 진행했다고 한다.

공연기획사로부터 일방적으로 취소 통보를 받았다는 앤 마리의 주장에 대해서는 “앤 마리의 매니지먼트 측에서 ‘안전상의 이슈’로 공연 진행이 불가하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앤 마리가 말한 ‘안전사고 각서’를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앤 마리가 ‘무대 파손 시 발생하는 인명 피해에 대해 책임질 것을 요구하는 각서에 서명해야 한다고 들었다’라고 트위터에 올렸지만 우리는 그 어떤 뮤지션에게도 이 같은 각서에 서명할 것을 요구한 적 없다. 앤 마리의 주장은 아티스트 측 또한 이 내용을 인정해 현재는 해당 게시물을 내린 상태”라고 했다.

지난 28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펼쳐진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 공연 중 일부가 기상 악화로 취소됐다. 이 과정에서 공연기획사는 “아티스트의 요청으로 공연이 취소됐다”고 했으나, 앤 마리는 “일방적인 취소 통보를 받았다”고 밝히면서 화제가 됐다. 앤 마리는 이어 호텔 라운지를 빌려 게릴라 콘서트를 열었고, 이를 자신의 SNS에 생중계하면서 주목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