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신화 전진, ‘무한도전’ 시절 언급 “잡념 다스리기 위해 명상 시작”

[텐아시아=우빈 기자]

‘라디오스타’ 전진 / 사진제공=MBC

그룹 신화의 전진이 ‘직진 토크’로 예능감을 방출했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전진이 승부욕 때문에 혼수상태에 빠졌었다고 털어놓는다.

10여년 전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사고를 당했다고 말문을 연 전진은 “신문 1면에 났었어요”라며 당시의 심각성을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멈출 수 없는 승부욕 때문에 일어난 사건을 또 있었다. 그는 KBS ‘출발 드림팀’의 이상인에게 사과를 전하며 사과의 이유가 승부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진은 MC 윤종신의 자리를 넘보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그는 윤종신의 빈 자리에 대해 걱정을 쏟아내며 ‘라스’ 제작진에 조언까지 건넸다고 했다. 그러나 이내 숨겨진 욕망을 드러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전진은 ‘명상’에 빠진 근황을 전했다. 잡념을 다스리기 위해 명상을 시작했다는 그는 ‘무한도전’ 시절을 언급하며 솔직한 심정을 털어놔 모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