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조우진 “매 회차가 감동적이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우진,봉오동전투

배우 조우진이 2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봉오동 전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조우진이 영화 ‘봉오동 전투’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원신연 감독과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참석했다.

조우진은 마적 출신의 날쌘 저격수 마병구를 연기했다. 그는 “역사 속 잊혀져간 이름들, 이들의 진정성을 작품에 담기 위해선 노력밖에 없다는 생각으로 마음을 한뜻으로 모았다”고 밝혔다. 또한 “매 회차가 감동적이었다”며 “‘봉오동 전투’가 담고 있는 의미를 진정성 있게 전하려면 한마음 한뜻으로 다 같이 열심히 노력해야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조우진은 “마적인 마병구가 황해철(유해진 분)을 만나 어떻게 변모해왔을지 생각해봤다”고 밝혔다. 그는 “‘냉정’이라는 키워드로 점철돼는 이장하와 ‘열정’이라는 키워드로 점철돼는 황해철 사이를 조절하면서 호흡뿐만 아니라 외형도 튀게 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또한 “외적으로도 다른 두 사람보다 튀지 않나. 지금 말로 하자면 트렌드 세터”라며 “당시에도 이런 인물이 있다면 생동감 넘치고 영화적 재미도 있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 오는 8월 7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