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유해진 “사실적 전투 장면 위해 셀프캠 제안…만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유해진이 2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봉오동 전투’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유해진이 영화 ‘봉오동 전투’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29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원신연 감독과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참석했다.

유해진은 검을 잘 다루는 대한독립군 황해철 역을 맡았다. 그는 “진정성 있게 다가가는 게 숙제였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어제 농민이었던 이들이 오늘 독립군이 될 수 있다고 하며 뛰어나가는 게 영화가 얘기하려는 부분인 것 같다. 그 부분이 와닿았다”고 말했다.

유해진은 전투 장면을 더 생생하게 묘사하기 위해 셀프캠으로 촬영을 제안했다. 그는 “더 사실적으로 표현하는 데 효과적일 거라고 생각해서 제안했다”며 “적당히 들어간 것 같아서 좋다. 너무 많이 들어가면 어지러울 수도 있는데 감정이 들어갈 때 적당히 쓰여진 것 같아 만족한다”고 밝혔다.

원 감독은 “셀프캠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다양한 제안을 하는 배우다. 그런 제안을 해줄 때마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자주 활용하고 싶은 촬영의 기술이다. 현장에서 유해진에게 배웠다”며 치켜세웠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 오는 8월 7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