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주년 ‘런닝맨’, 첫 국내 팬미팅···오는 8월 26일 열린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런닝맨’ 국내 팬미팅 ‘런닝구’ 포스터.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의 방송 9주년을 기념한 국내 팬 미팅 ‘런닝구’가 내달 26일 열린다.

‘런닝구’는 ‘런닝맨’ 사상 첫 국내 팬 미팅이자 장기 프로젝트로, 제작진과 멤버들은 지난 5월부터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팬 미팅 준비에 공을 들이고 있다.

가수 거미, 에이핑크, 소란, 넉살·코드쿤스트가 ‘런닝맨’ 멤버들과 협동 무대를 꾸미고, 가수 정준일이 ‘런닝맨’ 주제곡 작업에 참여했다.

‘런닝구’에 함께 하고 싶은 시청자들을 위한 신청 페이지도 지난 28일 개설됐다. 참여를 원하는 시청자는 ‘런닝맨’ 공식 홈페이지에 접속해 ‘런닝맨’과 관련된 퀴즈를 푼 후 참여 이유를 적으면 신청이 완료된다.

‘런닝구’ 신청은 오는 8월 10일 오후 6시까지 받으며, 선정된 시청자들에게는 개별 통보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