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존생활’ 권은비, 장성규 ‘아프로 댄스’에 경악 “저질”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취존생활’의 장성규./사진제공=JTBC

장성규가 아프로 댄스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JTBC ‘취향존중 리얼라이프–취존생활’(이하 ‘취존생활’)에서는 MC 특별편이 공개된다.

MC 특집의 첫 번째 주자는 ‘예능 대세’ 장성규다. 그는 몸치 극복을 위해 댄스 동호회를 찾아 요즘 SNS에서 핫한 ‘아프로 댄스’에 도전한다.

‘아프로 댄스’란 아프리카 전통 무용을 응용한 춤으로, 아프리카 팝에 맞춰 젊은이들이 길거리나 클럽에서 즐겨 추는 댄스이다. 자넷 잭슨, 시에라 등 세계 정상급 가수들이 선보일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방탄소년단(BTS)의 ‘IDOL’ 안무에 응용되기도 했다.

댄스 자신감을 장착한 장성규는 아이즈원의 리더 권은비에게 직접 아프로 댄스를 전수한다. 장성규에게 춤을 배우던 권은비는 변질된 ‘아프로 댄스’에 경악을 감추지 못한다.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는 장성규의 낯선 몸부림에 출연자를 비롯해 지켜보던 제작진까지 충격에 빠진다. 이에 권은비는 장성규를 향해 나긋하게 돌직구를 날려 아수라장이 된 스튜디오를 겨우 수습했다는 후문이다.

권은비는 자신만의 느낌으로 ‘아프로 댄스’를 선보여 “역시 아이돌”이라는 찬사를 받는다. 최정상 아이돌 아이즈원의 권은비가 선보이는 ‘아프로 댄스’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를 모은다.

MC 특집의 하이라이트 ‘정형돈X안정환’의 역대급 취미도 공개된다. 평소 취미를 갖고 싶다는 바람을 밝혀 온 두 사람은 취미 도전을 위해 세부로 떠난다.

취미를 위해 세부까지 떠난 이유에 대해 정형돈은 “내가 가진 공포를 없애고 싶은 마음에 도전했는데 일이 커졌다”며 개인적인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정형돈의 공포 극복 취미 도전에 동행한 안정환은 “이것을 보면 지구를 다 본 겁니다”라며 초대형 스케일을 암시해 2MC가 보여줄 취미가 무엇일지 주목된다.

‘취존생활’은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