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day ‘검법남녀2’, 컨테이너 박스 속 정재영과 국과수…그들이 찾는 것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법남녀2’ 스틸./사진제공=MBC

‘검법남녀 시즌2’ 측이 29일 컨테이너 박스 안에서 국과수 팀이 심각한 표정으로 무언가를 수집하고 뒤지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검법남녀 시즌2’는 까칠 법의학자 백범(정재영 분)과 열혈신참 검사 은솔(정유미 분), 베테랑 검사 도지한의(오만석 분) 공조를 다룬 MBC 첫 시즌제 드라마다. 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 10.1%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다음 시즌 제작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정재영은 고규필(장성주 역), 노수산나(한수연 역)와 함께 무언가를 수집하고 사진을 찍는 등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한 떨떠름한 표정으로 누군가에게 말을 건네는 듯한 정재영의 모습은 국과수가 어떤 이유로 컨테이너 박스에 왔는지, 이 곳에서 정재영이 어떤 실마리를 찾아낼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이어 정재영의 손에 들린 주사기는 지난 뱀독 사건을 연상케 해 정재영과 노민우의 끝나지 않은 대립 구도를 예고하고 있e. 노민우의 흔적을 찾기 위해 끝까지 분투하는 정재영의 모습에 결말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검법남녀 시즌2’의 노도철 감독은 “마지막이 다가왔다. 감회가 남다르다.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에게 긴장감을 전달하면서도 속 시원한 결말을 만들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며 “정재영과 노민우의 대립 구도, 동부지검팀과 닥터K의 운명, 그리고 국과수가 과연 어떠한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검법남녀 시즌2’ 마지막 회는 오늘(29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