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 HB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 “오랜 기간 쌓아온 신뢰”(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이경.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이경이 현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와 인연을 이어간다.

HB엔터테인먼트 측은 29일 “배우 이이경과 재계약을 체결했다”며 “오랜 기간 이이경과 쌓아온 신뢰를 바탕으로 계속해서 인연을 이어나가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배우가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 펼칠 수 있도록 서포트할 것이며, 전폭적인 지원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이경과 HB엔터테인먼트는 데뷔부터 함께하며 오랜 기간 끈끈한 파트너십을 이어온 가운데, 계약만료까지 기간이 남아 있음에도 서로 간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일찌감치 재계약을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이경은 2012년 영화 ‘백야’로 데뷔해 드라마 ‘학교 2013’을 통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어 드라마 ‘나인: 아홉 번의 시간 여행’ ‘칼과 꽃’ ‘별에서 온 그대’ ‘너희들은 포위됐다’ ‘하녀들’ ‘처음이라서’ ‘고백부부’ ‘으라차차 와이키키1’ ‘검법남녀’ ‘붉은 달 푸른 해’ ‘으라차차 와이키키2’ 등 많은 작품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해왔다.

이이경은 스크린에서도 쉴 틈 없는 행보를 이어왔다.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 ‘공조’ ‘아기와 나’ ‘뷰티풀 보이스’에 이어 최근에는 내년 개봉 예정인 영화 ‘히트맨’ 캐스팅 소식을 알리며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또한 tvN 예능 프로그램 ‘플레이어’에서도 맹활약하는 등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HB엔터테인먼트는 드라마 ‘SKY 캐슬’ ‘검법남녀’ ‘별에서 온 그대’ ‘내 딸 서영이’ ‘펀치’ ‘용팔이’ 등을 제작했으며, 배우 김래원, 신성록, 정일우, 안재현 등이 소속돼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