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아중 “원래 남자 역할…도전의식 생겼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아중이 29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나쁜 녀석들:더 무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아중이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9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마동석, 김상중, 김아중, 장기용과 손용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아중은 “시나리오를 유쾌하게 읽었다. 내 역할이 원래 남자였던 걸로 알고 있다. 영화화 하면서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보자 해서 여자로 바꿨다고 들었다”며 “비하인드를 들으니까 도전의식이 생겼다. 내가 들어가면 분위기가 어떻게 바뀔까 궁금했다”고 말했다.

김아중은 극 중 사기 전과 5범의 ‘감성 사기꾼’ 곽노순으로 분했다. 영화에 새롭게 합류한 캐릭터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뭉친 나쁜녀석들의 활약을 담은 범죄 오락 액션이다. 2014년 OCN 역대 드라마 시청률 1위를 달성하는 등 장르물의 새 장을 열었다고 평가받고 있는 동명의 드라마를 모티브로 했다. 오는 9월 개봉 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