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마리, 내한 공연 일방적 취소에도 팬들 위해 무료 공연 “감성적인 날”

[텐아시아=우빈 기자]

팝가수 Anne-Marie / 사진제공=워너뮤직코리아

내한한 영국 가수 앤 마리가 공연 취소에 실망했을 팬들을 위한 깜짝 무대를 펼쳤다.

앤 마리는 지난 28일 오후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열린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에 참가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주최 측은 공연 당일 전광판을 통해 “다니엘 시저와 앤 마리의 공연은 뮤지션의 요청으로 취소 됐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공연 취소를 알렸다.

팬들은 앤마리의 불참 소식에 분노를 드러냈으나 이는 주최 측의 거짓말이었다. 앤마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나는 공연을 취소하지 않았다. 주최 측이 무대에 오르려면 관객석에서 (우천과 강풍으로 인한) 사망 사고가 발생할 시 책임지겠다는 각서에 사인을 하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후 11시 30분 호텔에서 무료 공연을 열겠다. 티켓은 필요없다. 모두 환영한다”며 무료 공연을 깜짝 발표했다.

갑작스러운 공지에 적은 수의 팬들만 왔지만 앤 마리는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공연을 펼쳤다. 또한 오지 못한 팬들을 배려해 SNS 라이브로 공연을 생중계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앤 마리는 공연 도중 “미안하다”고 눈물을 보였고, 팬들은 “울지마”를 외치며 앤 마리를 응원했다. 공연 후 앤 마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감성적인 날이었다”며 소감을 남겼다.

앤 마리는 지난해 4월 발매한 ‘2002’라는 노래로 국내에서 유명한 가수다. 특히 최근 가온차트 집계 이래 팝 음악 최초로, 월간 디지털차트, 다운로드차트에서 1위에 올라, 2관왕을 차지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