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박세완, 발랄+당돌 캐릭터로 맹활약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박세완이 출연한 TV조선 ‘조선생존기’ 방송화면.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주말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발랄함과 당돌함을 오가는 배우 박세완의 열연이 극을 가득 채웠다.

지난 28일 방송된 ‘조선생존기’에서는 슬기(박세완 분)가 난정(윤지민 분)에게 세자빈 대역을 계속 이어갈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을 조선으로 타임슬립하게 만든 사람이 토정 이지함(송영재 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 슬기는 명석한 두뇌와 남다른 적응력으로 궁 생활을 헤쳐나갔다. 명종(장정연 분)의 부탁으로 왕에게 조언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자 자기 생각을 거침없이 말하며 그에게 생각지 못한 해답을 줬다. 하지만  슬기는 마음대로 조언을 해놓고 뒤늦게 눈치를 보며 자책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꺽정(송원석 분)의 입궁 소식에 버선발로 달려간 슬기는 그와 눈빛을 주고받으며 수줍은 듯 귀여운 매력을 발산했다.

슬기는 무서울 게 없는 10대답게 자신을 세자빈 자리에 앉힌 난정과 기 싸움을 펼쳐 시선을 집중시켰다. 처소에 찾아온 난정이 자신을 무시하는 듯한 행동을 하자 일침을 놓은 후 언제까지 대역을 해야 하느냐며 반기를 들었다. 이어 명종과 나눈 대화를 상세히 고하라는 난정에게 “그 얘기는 알 필요 없다”라며 난정의 카리스마에도 주눅 들지 않고 맞섰다.

박세완은 발랄함과 당돌함을 오가며 매회 다양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조선생존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