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이진, 뻣뻣 댄스+몸 개르로 ‘웃음 폭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캠핑클럽’ 방송 화면./사진제공=JTBC

이진이 JTBC ‘캠핑클럽’에서 웃음 폭탄 제조기로 등극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캠핑클럽’에서 이진은 이효리로부터 ‘수잔’이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이날 저녁식사를 마치고 뒷정리를 하던 중, 옥주현은 성유리에게 “유리야, 너는 설거지를 할 때도 예쁘다”라고 칭찬했다. 이때 성격 급한 이진은 빨리 정리하고 싶은 마음에 옥주현에게 “주현아 가방 정리해야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효리는 이진에게 영어 이름을 ‘수시로 잔소리’라는 뜻을 지닌 “수잔”으로 하는 게 어떠냐고 물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캠핑 셋째 날, 이진은 이효리와 성격 급한 노동 커플로 거듭나며 특별한 케미를 뽐냈다. 두 사람은 이동식 변기를 비우기 위해 자전거를 타고 멀리 떨어져 있는 화장실로 이동했다. 천하태평인 이효리와는 달리 이진은 내리막길에 자전거 타고 가다가 넘어지진 않을까 하는 걱정을 앞세웠다. 하지만 결국 이진은 이동식 변기를 안고 이효리의 뒤에 탔고, 은근 재미있어 하면서도 불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이진은 변기의 내용물이 새 옷에 묻은 것을 발견했다. 심지어 자전거 뒤에 올려놓은 이동식 변기가 바닥에 떨어져 두 사람을 경악케 했다. 하지만 이들은 소리 지르다 “이게 뭐야”라며 같은 제스처를 동시에 지었다. 이진은 “나 너무 웃겨 이 상황이”라며 긍정 요정다운 털털한 매력을 발산했다.

이진은 롤러스케이트장에서 귀여우면서도 엉뚱한 매력을 폭발시켰다. 헬멧과 보호대로 중무장한 이진은 노래에 맞춰 상체 춤을 추면서 롤러장에 첫 등장해 웃음 폭탄을 선사했다. 그는 이효리의 섹시한 자세를 따라 하면서 “그 느낌 알아”라며 포즈를 취했으나 너무나도 다른 느낌에 보는 이들을 포복절도하게 했다.

특히 이진은 이효리의 요염하면서도 유연한 뒤태 춤을 보고 따라 했는데, 누구보다 뻣뻣한 댄스로 큰 웃음을 줬다. 이어 춤추다가 꽈당 넘어지는 몸 개그를 선보였다. 이에 이진은 “나 쳐다보지 마! 모른 척 해”라며 손짓했다.

이처럼 이진은 무슨 일이든 열정적으로 임하는 모습으로 호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는 캠핑카 정리부터 이동식 변기 청소까지 일사천리로 마무리해내며 ‘캠핑클럽’의 살림을 살뜰히 챙기는 것은 물론 특유의 털털함과 유쾌함으로 안방극장에 밝은 에너지를 전달하고 있다.

‘캠핑클럽’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