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홍자 “자취할 때 쥐와 동고동락”···무명 시절 에피소드 大방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최고의 한방’ 스틸./사진제공=MBN

트로트 가수 홍자가 MBN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에 게스트로 출연해 무명 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최고의 한방’ 3회에서는 71세에 가수 도전을 선언한 김수미의 폭소만발 음원 녹음 과정이 펼쳐진다. 프로듀서로 나선 이상민은 음정은 불안하지만 감성은 충만한 김수미를 위해 홍자를 긴급 섭외한다.

김수미는 녹음실에 깜짝 등장한 홍자를 보고 “방송에서 1등할 줄 알았다”며 친근감을 드러낸다. 장동민은 홍자의 미모에 반한 듯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 무엇보다 장동민의 어머니가 홍자의 열혈 팬이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김수미는 장동민과 홍자를 엮어주려고 적극 나선다. “주례는 내가 설게”라며 녹음보다는 잿밥에 관심을 보여 웃음을 유발한다.

홍자는 “잘 되기 전 시련이 많았다”며 무명 시절의 이야기를 털어놓아 시선을 집중시킨다. “자취 시절 쥐랑 같이 동고동락했다”며 “쥐와 눈이 마주쳤던 눈빛이 아직도 기억이 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어 홍자는 “동생이 가수를 포기하지 말라고 자신이 번 돈을 지원해줬던 게 가슴 아프다”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제작진은 “‘최고의 한방’ 4인방 모두가 홍자의 팬이었던 만큼 후끈 달아오른 분위기 속 배꼽 잡는 입담이 이어졌다”며 “녹음을 앞둔 김수미를 위해 신곡부터 경연곡, 신청곡까지 즉석에서 소화하며 원 포인트 레슨에 나선 홍자의 매력이 돋보이는 한 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고의 한방’ 3회는 이날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