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눈물 그렁그렁해진 이영자 “약속해줘요” 부탁…무슨 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안녕하세요’ 스틸./사진제공=KBS2

애틋한 할머니와 손녀의 사연이 이영자를 감동시킨다.

29일 방송되는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이영자가 “세상에 이런 고민만 있으면 너무 좋겠다”고 말할 정도의 가슴 뭉클한 고민이 소개된다.

이영자를 감동시킨 ‘떠나지 마세요’ 사연은 올해 92살 친할머니가 집을 나갈까 봐 불안해하는 손녀의 이야기다.

자신을 두고 집을 나간 엄마를 대신해 생후 7개월 때부터 키워준 할머니는 고민주인공에게 엄마 이상의 정을 쏟아왔다. 고민주인공에게는 엄마 이상인 할머니와 떨어져 사는 게 힘든데도 할머니는 그를 위해 매번 집을 나가겠다고 해 고민이라며 제발 말려 달라 부탁한다.

이영자는 생후 7개월 만에 고민주인공을 맡아야 했던 사연과 고민주인공을 남부럽지 않게 키우기 위해 노력했던 할머니의 지난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애써 담담하려 노력한다. 하지만 결국 사연 말미에는 눈물이 그렁그렁한 채 할머니를 바라보며 “약속해줘요, 나간다는 말 안 할게라고” 부탁해 모두를 먹먹하게 한다.

이와 함께 “아내의 사정을 알고 있었고, 엄마 대신이라는 것을 항상 알고 있었다”며 할머니를 모시고 사는 것을 흔쾌히 받아들인 천사표 남편의 모습도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하며 안방극장을 감동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가끔 공원으로 바람을 쐬러 다니신다는 고민주인공의 할머니는 게스트로 나온 레나와 앤의 그룹명이 ‘공원소녀’라는 말에 “어디 공원에 있는가는 몰라도 못 봤어”라고 해 녹화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한다. 가슴 뭉클한 감동과 유쾌한 웃음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이날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