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지은, 여진구 애정에 월령수 꽃 피웠다…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호텔 델루나’ 방송 캡처. /사진제공=tvN

tvN ‘호텔 델루나’ 월령수에 꽃망울 하나가 솟아났다. 구찬성(여진구 분)으로 인해 달라진 장만월(이지은 분)의 마음이었다. 시청률도 피어올랐다. 최고 9.7%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호텔 델루나’ 6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8.7%, 최고 9.7%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케이블, 종편 동시간대 1위를 나타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 역시, 평균 7.4%(유료플랫폼 전국기준), 최고 8.3%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상파를 포함한 전채널 동시간대 1위의 기록이다.

장만월은 구찬성에게 “날 보낼 땐 쓸쓸해 하지마”라고 말했다. 구찬성은 무의식적으로 그녀를 잡았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다른 때보다 유난히 씁쓸해 보였다. 그러다 우연히 김준현을 보게 된 구찬성은 자연스럽게 장만월을 떠올렸고 팬도 아니면서 그를 쫓아갔다. 같은 시각, 만월의 기분 역시 가라앉아 있었다. ‘먹고 죽은 녀석들’에서 김준현이 쭈꾸미를 맛있게 먹는데도 “오늘은 별로 안 먹고 싶다”며 TV를 껐다.

장만월은 방으로 가다 탁자 위, 잃어버렸던 귀걸이가 가지런히 놓여 있는 걸 발견했다. 객실장이 짝을 찾아둔 게 아니라면 구찬성이었다. “귀걸이 찾아주면 나뭇잎 두 개 됩니까”라던 구찬성을 떠올린 장만월은 곧장 마음을 바꿨다. 귀걸이를 단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쭈꾸미가 먹고 싶어진 것. 자신도 모르는 사이, 나뭇잎 두 개 된 장만월의 마음이었다. 통화가 안 되는 구찬성 대신 산체스(조현철)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똥색 새 차 끌고 데리러 간다고 딱 기다리고 있으라고 해”라는 그녀의 목소리엔 설렘이 가득했다.

그런데 “오늘 여자친구가 찾아왔었거든”이라는 산체스의 청천벽력 같은 말에 장만월은 굳어버렸다. “구찬성이 여자친구가 있어? 누군데, 예뻐?”라고 묻다가 애써 “됐어, 말하지 마. 난 관심 없어”라며 돌아섰다. 그러면서도 “정말로 예쁘면, 산체스 너는 죽는다”라며 한층 강해진 질투을 드러냈다. 그런 그녀의 마음을 구찬성도 아는 걸까. 전보다 다정해진 것도 모자라 “호텔리어는 손님이랑 사적인 감정을 나누면 안 되거든요”라더니 장만월이 자신에게 손님뿐인 건 아니라고 못을 박았다.

결국 장만월은 구찬성과 쭈꾸미를 먹으러 바다에 가기로 했다. “바다는 호텔에도 있잖아요”라는 지현중(표지훈)에겐 “그 바다하고 그 바다하고 같애!”라고 소리쳤지만, 들뜬 마음을 숨기지는 못했다. 그런데 또다시 구찬성이 여자친구와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됐고, 장만월은 “그 바다가 그 바다지, 뭐 하러 가”라며 야외 수영장으로 발길을 돌렸다. 그리곤 오래 전 청명(이도현)과 함께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장만월은 누군가와 함께이길 기대하고 기다리는 마음을 다시 알게 되는 건 괴롭다는 것을 깨달았다.

구찬성은 장만월의 변덕에 바다가 아니라 델루나로 왔다. 미라(박유나)를 만나긴 했지만, 우연히 다시 보게 된 김준현을 쫓아가 이번엔 잊지 않고 싸인을 받고 셀카까지 함께 찍었다. 그리고 “내가 막 뛰어가서 길바닥에서 창피한데도 부탁해서 받은 거예요. 좋아할 거 같아서”라며 김준현의 싸인을 들어 보였다. 자신의 마음을 다 보인 그와 달리 희미하게 웃던 장만월은 “나는 좀 슬퍼졌어. 아까 보던 바다보다 지금 보는 바다가 더 예뻐져서”라고 했다. 구찬성으로 인해 모든 것이 달려졌다는 것을 알게 된 그녀의 답이었다.

김유나(강미나 분)는 지배인 4순위가 돼 인턴으로 델루라를 들어오게 됐다. 또한 호텔을 탈출한 13호실 귀신 손님은 악귀가 돼 사람을 해쳤다. 몰래 카메라 파일로 위장된 영상을 클릭한 남자들은 눈이 빨개져 쓰러졌다. 그러다 사신(강홍석)한테 잡히면 환생도 못하고 그대로 소멸될 터. 어떤 원한이 13호실 손님을 악귀로 만들었는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호텔 델루나’는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