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장진희, 유재석부터 PD까지 쥐락펴락하는 ‘사기캐’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낯선 커플 레이스.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이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2049 타깃 시청률’ 동시간대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8일 방송된 ‘런닝맨’은 분당 최고 시청률 9.9%까지 치솟았고, 화제성을 가늠하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4.2%(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를 기록해 MBC ‘복면가왕’,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을 제치고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평균 시청률은 1부 4.5%, 2부 7.6%(수도권 가구 시청률 기준)였다.

이날 방송에는 ‘씬스틸러 게스트’ 4인방으로 영화 ‘극한직업’에 킬러로 등장했던 배우 장진희, CF만 60편을 찍은 배우 송지인, 음악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실검 1위’를 찍었던 가수 로시, ‘전국노래자랑 신동’으로 주목받았던 오마이걸 승희가 출연했다. 네 사람 모두 ‘런닝맨’ 첫 출연이었지만, 그만큼 열정적인 자세로 임해 방송 내내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장진희는 ‘사기캐(사기 캐릭터)’로 등극하며 모든 미션에서 월등한 능력을 자랑했다. ‘허벅지 씨름’에서 ‘에이스’ 송지효를 가볍게 눌렀고, 유재석, 이광수 등 남자 멤버들에 PD까지 쥐락펴락하는 여유를 보이며 ‘런닝맨’에 최적화된 모습을 보였다.

이날 커플 레이스의 최종 우승은 하하·송지인 커플이 차지했다. 양세찬·승희, 이광수·로시 커플은 벌칙이 확정돼 ‘실내 스카이다이빙’을 강제로 즐겨야 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9.9%까지 올라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어 다음달 26일 9주년 국내 팬미팅 ‘런닝구’가 열린다고 공지됐다. 지난 28일부터 ‘런닝맨’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국내 팬미팅 ‘런닝구’를 함께 할 시청자들의 신청을 받고 있다. 자세한 참여 방법은 ‘런닝맨’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