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의 역사왜곡논란, “작가가 직접 입장 전한다”

충혜에서 왕유로 바뀐 주진모의 배역

충혜에서 왕유로 바뀐 주진모의 배역

MBC 새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방송 전부터 불거진 역사왜곡논란과 관련, 작가가 직접 나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MBC 드라마국과 제작사 관계자는 23일 텐아시아와 전화통화에서 “일부 인물 설정을 변경하고 픽션을 가미하게 됐다”면서 “자세한 사항은 24일 제작발표회에서 작가(장영철, 정경순)와 PD(한희)가 직접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앞서 MBC ‘기황후’ 공식 홈페이지에는 당초 충혜 역을 맡는 것으로 알려진 배우 주진모의 배역이 왕유로 변경돼있어 눈길을 끈다. 고려 28대 왕인 충혜는 역사가 기록한 악행이 극악무도한 인물. 그러나 주진모가 연기하기로 한 캐릭터는 로맨티스트에 가까운 인물이다. 이에 “역사왜곡이 아니냐”는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부담을 느낀 제작진은 결국 충혜를 가상의 인물인 왕유로 변경한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충혜 외에도 ‘기황후’는 주인공 기황후 역시도 왜곡논란의 중심에 있다는 점. 기황후는 고려 공녀의 신분으로 몽골(원나라)의 황후가 된 입지전적 인물이지만, 몽골의 고려 내정간섭을 부추기는 등 조국에는 갖은 악행을 가한 인물이기도 하다.

그러나 캐스팅 이후 주연배우 하지원이 “극중 기황후가 카리스마 있는 인물이지만 그 모습 뒤에 숨겨진 기황후의 따뜻한 면도 표현해내고 싶다”고 밝힌 만큼, 드라마는 기황후에 대한 묘사를 역사의 기록과는 다른 방향으로 할 가능성이 높다.

‘기황후’는 28일 첫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