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클럽’ 이효리·이진, 노동커플 출격…물 구하기 대작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캠핑클럽’ 방송화면

팀에서 ‘노동 커플’이라는 애칭을 얻은 이효리·이진이 물을 구하기 위해 나섰다.

28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는 부족한 물을 구하기 위해 나선 이효리, 이진의 모습이 담겼다.

두 번째 캠핑 장소인 경주에 도착한 핑클. 저녁 식사를 위해 준비를 시작했고, 재료와 그릇을 씻을 물이 부족하다는 사실에 당황했다.

이효리는 리더답게 재빨리 상황을 파악하고 “밑에 가서 물을 구해오겠다”며 이진을 불렀다. 캠핑 2일 차에 ‘노동 커플’이라는 애칭을 얻은 두 사람은 물을 구해왔고, 다른 멤버들과 더불어 순조롭게 저녁 준비를 이어갔다.

핑클은 첫 번째 캠핑 때보다 한층 능숙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자연을 만끽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