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vs 강성연, 불꽃 튀는 신경전 ‘팽팽+살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배우 김소연과 강성연의 불꽃 튀는 신경전이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다.

강미리(김소연 분)는 앞서 시어머니 나혜미(강성연 분)의 친오빠 나도진(최재원 분)을 해고했다. 혜미는 미리의 도발에 분노했고, “식사는 하셨느냐”는 미리의 질문에 “그걸 물을 것이었으면 애초에 밥맛 없이 굴지 말았어야지”라고 받아쳤다.

혜미는 미리에게 “너도 전인숙과 같은 과다. 자기만 잘난 줄 알고 고귀한 척 한다”고 했다. 미리는 “고귀한 척 굴 생각도 없다. 여기는 흙탕물이지 않느냐”며 “혼자 깨끗한 척할 생각 없다”고 응수했다.

“이제야 본색을 드러내는 것이냐”며 “더티플레이 해보자. 네가 날 이길 수 있을 것 같으냐”고 목소리를 높인 혜미는 “네가 먼저 내 가족 건드렸다. 나중에 억울해도 소용없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미리는 “당신들이 태주(홍종현 분)를 건든 건 더 오래됐다. 나는 그저 태주와 회사를 잘 이끌어갈 생각”이라고 유유히 자리를 떠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