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 “김소연은 내 딸” 최명길 고백에 충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화면.

“말을 해줬어야죠! 두 사람 모두 이 사실을 알면서 나에게 말하지 않은 겁니까”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에서 홍종현이 최명길에게 이같이 말했다.

전인숙(최명길 분)은 한태주(홍종현 분)에게 “강미리(김소연 분)는 내 딸”이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태주는 충격에 휩싸였고, 얼굴은 눈물과 분노로 뒤섞였다.

인숙은 “넌 평생 몰랐으면 했다”고 말했고 태주는 “왜 말을 안 해주지 않았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인숙은 “말하면 미리와 결혼을 안 할 수 있었느냐”고 반문하며 “어차피 우리 모두 불행해질 수밖에 없는 진실”이라고 했다.

이어 인숙은 “나도 감당하기 힘들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태주는 미리도 인숙이 자신의 친어머니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사실에 더 큰 충격을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