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애, 둘째 출산 소감…”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방송인 이지애(오른쪽). / 이지애 SNS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지애가 둘째 아이를 낳고 남편과 찍은 만삭 사진을 올리면서 “이제는 두 아이의 부모로 카메라 앞에 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지애는 28일 자신의 SNS에 “몇 주전 만삭 사진을 보고 남편은 ‘웨딩사진처럼 찍어주셨네’라고 말했다. 9년 전 지금보다 조금 더 젊고 더 맑은 얼굴로 한 프레임에 들어와 미소 지었던 우리가 이제는 두 아이의 부모로 카메라 앞에 섰다”며 “그때보다 조금 더 나이 들고 살도 쪘지만 사진은 더 가득 찼네”라고 했다.

이어 “많은 분들 응원과 기도 덕분에 이틀 전 건강하게 포도(태명)를 만나 회복하고 있다. (첫째 아이) 서아를 처음 안을 때와는 조금 다른 무게감 같은 것이 있었다. 아이들을 위해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부담이겠죠?”라며 “더 열심히 꽉 차게 살아야겠다는 다짐과 함께 많은 이들의 응원과 축하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2006년 KBS 아나운서로 입사한 이지애는 2014년 프리랜서로 전향해 활동 중이다. 2010년 MBC 아나운서 김정근과 결혼해 2017년 첫째 딸을 낳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