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나은·건후, 발레 도전…앙증맞은 발레복 자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

축구선수 박주호의 자녀인 나은과 건후가 각각 발레리나와 발레리노로 변신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발레에 도전한 나은, 건후의 모습이 담겼다.

박주호 선수는 발레를 좋아하는 나은을 위해 어린이들을 위해 발레 수업을 하고 있는 곳을 찾았다. 나은은 처음에 긴장한 듯 했지만 이내 환하게 웃으며 즐거워했다.

나은은 우아한 몸짓으로 이목을 끌며 새로운 재능을 보여줬다. 반면 건후는 자신만의 느낌으로 발레를 재해석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청일점으로 누나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은 그는 전갈춤부터 트위스트까지 다양한 춤으로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후 나은, 건후 남매는 트램펄린을 타기 위해 공원을 찾아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