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박세완, 넘볼 수 없는 총명함…이게 바로 ‘조선사기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조선 ‘조선생존기’ 방송화면. /

배우 박세완이 총명함으로 위기를 타파하며 히든카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주말드라마 ‘조선생존기'(극본 박민우, 연출 장용우)에서다.

이날 ‘조선생존기’에서는 슬기(박세완 분)가 문정왕후(이경진 분)를 살리기 위해 명종(장정연 분)에게 간청을 드리는 모습이 흥미진진롭게 펼쳐졌다.

앞서 문정왕후의 복통이 충수염인 것을 알아챈 혜진(경수진 분)은 개복 수술을 집도하겠다고 해 모두를 난감하게 만들었다. 이 상황에서 슬기는 세자빈인 자신의 위치를 이용해 위기를 타파하는 묘수를 내놨다.

슬기는 자신들을 도와달라는 오빠 정록(서지석 분)의 말을 무시하는 가익(이재윤 분)의 행동에 어이없어하며 분노를 삭였다. 이어 정록에게 부탁을 받아 혜진이 수술을 할 수 있게 명종의 마음을 설득하는데 나섰다. 여기서 슬기는 천재 소녀답게 명답으로 명종의 마음을 움직이는 데 성공하며 개복 수술을 허락 받아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런가 하면 슬기가 특유의 발랄함으로 극의 분위기를 바꿨다. 오랜만에 꺽정(송원석 분)과 조우한 슬기는 “보고 싶었다”며 귀여운 애교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녹였다. 그러나 만나자마자 헤어지게 되자 “이런 비극적인 사랑이 어디 있느냐”며 오빠 정록과 티격태격하며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박세완은 슬기의 맞춤 옷을 입고 자신만의 방법으로 위기를 모면하는 캐릭터를 매끄럽게 표현하고 있다. 극을 밝고 쾌활하게 이끈다는 평가를 얻는다. 시청자들은 매회 활약하는 박세완의 열연에 박수와 호평을 보내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