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요한’ 오현중,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눈도장 제대로 찍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오현중. / 제공=나무엑터스

신인 배우 오현중이 드라마 데뷔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을 통해서다.

오현중은 극 중 그는 의사를 직업이 아닌 취미로 하는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1년 차 김원희 역을 맡았다. 지성을 만나 진정한 의사로 거듭나는 인물이다.

‘의사 요한’의 3, 4회에서 모습을 드러낸 오현중은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줬다. 얼떨결에 동료들에게 박수 세례를 받자 당황한 표정을 지었고, 레지던트들을 대표해 차요한(지성 분)을 마주할 강시영(이세영 분)에게 응원을 보낼 땐 비장함이 감도는 얼굴과 손가락 하트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시시각각 변하는 감정을 풍부한 눈빛과 표정 등으로 표현했다.

28일 오현중의 다채로운 매력이 담긴 촬영장 사진도 공개됐다. 카메라를 응시하는 눈빛에는 어린아이 같은 장난기가 보인다. 촬영이 시작된 뒤에는 진지하게 집중하며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