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자들’ 이민호-박신혜, 본격 로맨스 전개

SBS '상속자들'

SBS ‘상속자들’

SBS 수목미니시리즈 ‘상속자들’의 이민호와 박신혜가 본격적인 로맨스를 선보인다.

23일 방송하는 ‘상속자들’ 5회분에서는 우여곡절 끝에 서로에게 호감을 갖게 된 두 사람의 이야기가 전개된다. 극중 빨래줄을 사이에 두고 두 사람이 영화같은 로맨스 장면을 연출해낸 것.

지난 15일 경기도 양평의 야외세트장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두 사람은 하얗게 나부끼는 빨래 사이로 설레는 감정을 느끼는 장면을 촬영했다. 빨래줄을 사이에 두고 곤히 잠든 차은상(박신혜)과 그를 조용히 지켜보는 김탄(이민호)의 모습이 담겼다.

제작진은 “이민호의 단단하고 깊은 눈빛과 잠에서 깬 박신혜의 아련한 눈망울이 섬세한 로맨스 장면을 완성해냈다”고 전했다.

촬영 후 이민호는 “촬영장에 가는 순간부터 나 스스로를 김탄으로 생각하고 연기하고 있다. 극중에서 만나게 되는 다른 배우들을 대할 때도 극중 김탄이 그 인물에 대해 느끼는 감정으로 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이 장면에서는 은상에게 특별한 감정을 갖게 된 김탄이 고단하게 잠든 은상을 바라보는 애틋한 마음을 표현하려고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글.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화앤담픽처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