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쳐’ 허성태, 한석규와 밀고 당기는 ‘팽팽한 신경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OCN ‘왓쳐’ 방송화면. /

허성태와 한석규가 서로를 끝없이 의심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왓쳐(WATCHER)’에서다.

이날 ‘왓쳐’에서는 오상도(유하준 분)의 아내가 발견된 주위에서 무더기의 시체가 발견됐고, 이 사건을 두고 장해룡(허성태 분)과 도치광(한석규 분)의 대립하는 모습이 담겼다.

앞서 뇌물 장부를 얻지 못한 채 오상도가 죽었고 그 주변에서 다른 시체들이 드러났다. 백성철의 시체를 본 뒤 도치광이 의료기록을 조수연(박주희 분)에게 넘겨주며 시체들과 비교해 희생자들의 정보를 알아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장해룡은 도치광을 광수대 조사실에서 심문을 했다. 오래된 자료임에도 불구하고 의료기록을 가지고 있는 것에 장해룡은 “의료기록, 병원에서도 십 년 지나면 폐기하는데 어디서 났느냐”며 “감찰반이, 실종된 깡패들 의료기록을 따로 보관 중이었다? 수상하네”라며 의문을 품었고 도치광이 “경찰이 범인일 가능성 있었거든. 그럼 감찰이 할 일이 맞지”라며 맞받아쳐 두 사람의 밀고 당기는 심리전을 보여주며 한 치 양보도 없는 모습들이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한 이 사건을 염동숙(김수진 분)은 비리 수사가 아니라는 이유로 장해룡에게 넘겨준다. 이를 지켜보고 있던 도치광은 “그럴싸한 용의자 하나 내세워서 빨리 끝내겠다는 거지”라며 범인을 누구로 지명할지 알고 있어 앞으로 수사 과정에서 도치광이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역시 도치광의 예상대로 장해룡은 박시영(박지훈 분)을 단독범으로 지목하며 수사를 이어갔다. 아울러 “전직 경찰의 잘못된 정의감. 합법적인 수사에 좌절을 느끼고 직접 움직인 걸로, 가기로 했습니다”라고 박진우(주진모 분)에게 보고하며 함께 사건을 축소해 빨리 해결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보는 사람들에게 의구심을 들게 했다.

뿐만 아니라 장해룡은 도치광이 염동숙과 협상을 해 자기 일에 개입하게 되자 장해룡은 도치광을 노려보며 둘의 팽팽한 신경전을 보여줘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이 같은 장해룡만의 자신만의 신념과 독특한 수사방법을 이용하며 도치광과의 한 치의 양보 없는 심리전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