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이상민 “수모 겪어도 내 편 있으면 행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MBN ‘최고의 한방’

배우 김수미가 부도 직전에도 유머를 잃지 않았던 ‘사랑꾼’ 남편의 이야기를 공개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MBN 예능프로그램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에서다. 이에 이상민은 “수모를 겪어도 내 편이 있으면 행복하다”고 공감했다.

김수미는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에서 “남편의 유머 감각”을 칭찬했다. 그러면서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에게 희망과 교훈을 전달했다.

앞서 김수미는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에게 “참한 신부를 중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방송에서도 ‘버킷리스트’ 중 하나인 정식 음원 발매에 도전하면서 슬며시 ‘결혼’ 이야기를 꺼냈다고 한다.

김수미는 “너희는 조만간 (내가) 소개팅 하라고 하면, 진짜로 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나아가 남편이 회사가 부도 직전까지 내몰렸음에도 유머를 잃지 않았던 결혼 생활을 털어놓으며 용기를 준다.

김수미는 “우리 남편의 유머 감각이 탁재훈 뺨친다. 남편 습관이 매일 샤워하면서 동요를 큰 소리로 부르는 건데, 어느 날은 회사가 부도 위기인데도 씻으며 노래하고 있었다. 걱정이 돼 ‘자기는 인생이 그렇게 즐거워?’라고 물으니까 바로 ‘응. 네가 있잖아’라는 거다. 물론 부도는 났다. 그러고도 다음 날 또 노래 부르는 스타일”이라고 웃었다.

이에 이상민은 “저도 부도를 맞아봐서 아는데, 밖에서 아무리 수모를 겪어도 집에서 날 반기는 사람이 있으면 그게 행복하고 좋은 것”이라며 맞장추 쳤다. 결혼에 있어 돈이나 조건보다는 서로를 위하는 마음, 여유가 중요함을 알려준 김수미의 인생수업이 빛을 발했다고 한다.

‘살벌한 인생수업-최고의 한방’의 제작진은 “김수미가 탁재훈, 이상민, 장동민이 진정한 인생의 동반자를 만나기 바라는 마음에서 방송 안팎으로 마음을 많이 쓰고 있다. 이들에게 좋은 소식이 찾아올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