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요한’ 함성민, 지성 트라우마 주인공 윤성규 役으로 등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의사요한’ 방송화면. /

 

배우 함성민이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극본 김지운, 연출 조수원)에 지성에게 트라우마를 안겨준 스무 살의 말기 암 환자 윤성규로 등장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의사요한’에서 함성민은 차요한(지성 분)의 과거 담당 환자였던 항문암 말기 환자 윤성규로 모습을 드러냈다. 차요한의 과거 속 윤성규는 배에 복수가 가득 찬 상태로 투병 중이었고 온몸으로 퍼져 나가는 고통에 눈물을 흘리며 힘들어했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차요한은 힘겹게 자신을 부르는 윤성규에게 다가갔고 결국 죽음으로 윤성규를 고통에서 벗어나게 만들었다.

이후 윤성규의 죽음은 차요한의 트라우마가 돼 따라다녔다. 차요한은 윤성규를 존엄사 했다는 이유로 징역형을 살았으며 뛰어난 실력으로 다시 복직을 한 뒤에도 그 사건으로 질타를 받는 등 계속해서 꼬리표가 붙었다. 하지만 차요한은 자신과 비슷한 트라우마를 가진 강시영(이세영 분)에게 당시 생각했던 의사로서의 소명과 그 일을 후회하진 않지만 두려웠다고 털어놓으며 강시영의 아픔을 보듬었다.

이처럼 차요한의 지울 수 없는 트라우마인 윤성규라는 인물은 신예 함성민의 섬세한 표현이 더해져 짧은 등장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함성민은 죽음의 문턱에서 숨조차 쉬기 어려운 말기 암 환자의 고통과 눈물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았다.

앞서 함성민은 드라마 OCN ‘보이스3’에서도 체중을 12kg 감량하며 아스퍼거 증후군을 가진 그루밍 범죄의 피해자 표현수를 연기했다.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주목받고 있어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