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박진주, 하루를 63시간처럼…매니저와 환상의 콤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

배우 박진주와 매니저가 끝없는 도전 정신과 열정을 불태웠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다.

박진주와 매니저는 마치 하루가 63시간인 것처럼 회의에 매진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은 서로를 만난 것이 큰 행운이라는 따뜻한 진심을 전하며 앞으로 더 진전할 것을 예고해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개인 방송 채널에 올릴 영상 만들기에 한창인 박진주와 매니저는 또 다른 콘텐츠로 노래를 선택했다. 박진주는 애니메이션 OST를 진주 같은 목소리로 가창력을 뽐내 이목을 끌었다.

박진주는 매니저의 긍정적인 반응에 힘입어 “7080을 위한 노래를 해보고 싶다”며 이선희의 ‘아름다운 강산’을 불렀다. 박진주의 시원시원한 노래 실력에 참견인들은 “이거다”라면서 좋아했고, 매니저 역시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매니저는 콘텐츠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기 위해 박진주에게 노래 상담 코너를 해보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다. 가상의 구독자가 된 매니저는 “고음으로 분위기를 휘어잡고 싶다”고 고민을 털어놓은 뒤 노래 한 소절을 불렀다. 이에 박진주는 “첫 번째로 듣기가 싫고, 두 번째로 아직 변성기가 안 지났다”며 엉뚱한 대답을 내놓아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나 박진주는 스튜디오에서 사자에게 엉덩이가 물린 듯한 가창력을 선보이는 전현무의 노래를 듣고 간단명료하게 진단했다. 그 결과 전현무의 노래는 눈에 띄게 달라졌고 참견인들 모두 감탄하며 박수 쳤다.

세 번째 콘텐츠는 요리였다.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계란 케이크 만드는 법’을 소개한 박진주였지만, 결국 이마저도 어설픈 솜씨로 인해 실패로 돌아갔다. 콘텐츠 발굴에 실패한 두 사람은 식사를 마친 후 ‘전지적 참견 시점’ 녹화를 위한 회의에 돌입했다.

매니저는 박진주와 끊임없이 회의하는 이유에 대해 “누나가 긴장도 많이 하는 성격이기도 하고, 일하기 전 체계적으로 준비하는 과정이다. 회의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면서 “말이 회의 지옥이지, 우리에게 회의는 즐거움이자 행복”이라고 강조했다.

다음날 두 사람이 향한 곳은 영어학원이었다. 할리우드를 향한 열망을 담아 영어 회화 공부에 다시 도전한 박진주와 매니저였지만, 막상 레벨 테스트가 시작되자 당황해 준비했던 실력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 이내 두 사람은 수업에 적응했고 매니저는 수업 말미 박진주와 함께 하는 구호를 영어로 질문을 하면서 의욕을 불태웠다.

마지막으로 매니저의 영상 편지가 이어졌다. 매니저는 “이렇게 말하려니 낯간지럽다. 누나에게 고맙다 즐겁다는 말을 많이 했기에 어떤 생각하는지 잘 아실 거라고 생각한다. 별다른 말보다는 제 매니저 경력에 있어서 누나를 만난 건 가장 큰 행운이다. 긍정적인 생각과 행복, 웃음 잃지 말고 전진하자”고 했다.

박진주도 매니저를 향해 “30살을 넘기고 혼란스러운 상황에 네가 없는 게 상상이 가지 않을 만큼 도움이 많이 됐다. 매니저가 아티스트를 서포트하면서 많이 가려져 있는데, 네 인생의 주인공은 너다. 이 시간이 후회되지 않게 더 열심히 연기해서 자랑스러운 아티스트가 되겠다. 고맙다”고 화답하며 서로를 향한 마음과 깊은 신뢰를 보여줬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