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델루나’ 아이유·여진구, 서로 지키고자 키스→포옹…13호실 귀신 탈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호텔델루나’ 아이유-여진구./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tvN 토일드라마 ‘호텔델루나’의 아이유와 여진구가 갑작스러운 키스에 이어 뜨겁게 포옹했다.

27일 방송된 ‘호텔델루나’에서는 장만월(여진구)과 구찬성(여진구)이 서로를 지키려 하는 모습이 담겼다.

13호실 귀신이 장롱 밖으로 나오려 하자 장만월은 구찬성에게 키스했다. 이어 장만월은 “이 방 손님이야. 넌 보면 미쳐. 절대 뒤돌아보지 말고 문 열리면 뛰쳐나가”라고 말했다.

구찬성은 문이 열리자마자 13호실 밖으로 뛰쳐 나갔다. 장만월은 구찬성을 쫓아가려는 귀신을 다시 장롱에 가뒀다.

그러자 귀신은 장만월의 목소리로 도망가던 구찬성을 불렀다. 구찬성은 진짜 장만월의 목소리로 착각하고 멈춰섰다. 13호실 안에 있던 장만월은 귀신을 향해 ” 개수작 부리지 마라. 우리 구찬성이 얼마나 쫄보인데. 아무리 불러도 돌아오지 않는다”라며 비웃었다.

그 순간 구찬성이 “장만월 씨”라며 13호실로 다시 들어왔다. 귀신이 장롱 문을 열고 뛰쳐 나오자 구찬성은 장만월에게 달려가 껴안았다.

놀란 장만월은 미동도 하지 않았고, 귀신은 13호실을 탈출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