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데프콘, 유재석에 “나도 좀 끼워 달라…조세호·양세형 보면 배아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놀면 뭐하니?’/ 사진=MBC 방송화면

MBC ‘놀면 뭐하니?’의 데프콘이 유재석에게 적극적으로 매달렸다.

27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첫 회에서는 유재석을 비롯해 릴레이 카메라 멤버 조세호, 태항호, 유노윤호, 딘딘 등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유재석이 멤버들과 만나기 전 릴레이 카메라 전달을 위해 데프콘에게 전화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유재석은 과거 ‘무한도전’에서처럼 데프콘을 ‘북곤이’라고 불러 눈길을 끌었다.

데프콘은 유재석이 ‘뭐하고 있느냐’고 묻자 “오토바이를 보고 있다. 요즘 일이 없다”고 토로했다. 이에 유재석은 “아직도 오토바이 타는구나. 그래 하고 싶은 일 해야지”라며 위로했다.

그러자 데프콘은 “제가 제일 하고 싶은건 형님하고 프로그램 하나 하는 것”이라며 “나 좀 끼워 주면 안 돼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데프콘은 “일단 김태호PD와 유재석이라는 이야기를 듣는 순간 몸이 떨리더라”라며 계속해서 자신을 지켜봐 달라고 호소했다.

또한 데프콘은 “솔직히 양세형, 조세호 재석이 형 만나서 잘 되는 거 보고 배아프다”라고 말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