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오늘(27일) 방송 재개…송원석, 임꺽정→의관 ‘깜짝 변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조선생존기’ 송원석./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가 오늘(27일) 방송을 재개하는 가운데 송원석이 ‘백정 임꺽정’에서 ‘궁궐 의관’으로 깜짝 변신한다.

송원석은 ‘조선생존기’에서 조선의 실존 인물 임꺽정 역을 맡았다. 백정 신분으로 무시당하기 일쑤였지만 2019년에서 조선시대로 떨어진 한정록(서지석)으로 인해 마음 속에 불씨가 지펴지는가 하면, 한정록의 동생 한슬기(박세완)와 풋풋한 러브라인을 이어나가며 극에 흥미를 더하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임꺽정은 도적떼 왕치패의 아내 곱단이(심소영)의 부탁에 따라 한양으로 향하던 중, 토정 이지함과 우연히 만나 “네가 움직여 바람을 일으켜야 오백 년 후의 세상으로 회귀할 배가 움직일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들었다. 이후 임꺽정은 궁궐 앞에서 내시로 분한 한정록과 반갑게 재회하며 앞으로의 심상치 않은 한양 생활을 예고했다.

이런 가운데 임꺽정이 궁궐 안 ‘의관’으로 깜짝 변신한 현장이 공개되며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기존의 허름한 외형에서 의관 복장을 입고 멀끔하게 단장한 모습이 시선을 자극하는 가운데, 임꺽정이 하루아침에 백정 신분에서 의관으로 전직하게 된 계기가 무엇일지 관심을 모은다. 더욱이 말간 얼굴로 ‘꽃미모’를 발산 중인 임꺽정은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한 표정으로 고뇌하는 면모를 드러내, 급격한 신분 상승의 전말과 궁궐 안에서 펼쳐질 새로운 이야기에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조선생존기’ 제작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개풍군에서 한양으로 올라온 임꺽정이 오늘 방송에서 허를 찌르는 활약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 것”이라며”“임꺽정마저 궁 안으로 ‘파격 입성’하게 된 전후 상황을 비롯해, 한정록 무리와 다시 만나게 되며 조선의 역사를 바꾸게 될 임꺽정의 극 후반부 행보를 주목해 달라”고 했다.

‘조선생존기’는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