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연’ 예지원·조동혁, 밤바다 밀회…남편 최병모에게 들킬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사진제공=채널A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의 예지원과 조동혁의 밀회가 발각될 위기에 처한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이하 ‘오세연’)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이야기다.

지난 26일 방송된 ‘오세연’ 7회에서는 극을 이끌어가는 손지은(박하선 분)-윤정우(이상엽 분)와 최수아(예지원 분)-도하윤(조동혁 분)의 사랑이 급진전됐다. 두 커플 모두 이전까지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더욱 커진 사랑을 보여줬다. 정서적 교감이 우선이던 손지은-윤정우는 애틋한 스킨십을, 강렬한 스킨십을 먼저 시작한 최수아-도하윤은 정서적 교감까지 나누며 한층 가까워졌다.

이런 가운데 27일 ‘오세연’ 제작진이 8회 본 방송을 앞두고 밤바다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최수아와 도하윤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두 사람은 평화로운 밤바다를 거닐며 둘만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도하윤이 자신에게 기댄 최수아를 한 팔로 감싼 모습에서 서로를 향한 따스한 사랑이 느껴진다.

그러나 행복한 두 남녀의 모습에 이어, 최수아 남편 이영재(최병모 분)의 분노한 표정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휴대전화 카메라로 무언가를 촬영하고 있는 이영재의 모습이 순식간에 불안감을 선사한 것. 그의 카메라 렌즈가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도하윤을 만나기 전부터 수많은 남자들을 만나왔지만, 도하윤과의 관계만큼은 깔끔하기 정리하지 못하는 최수아. 지금까지 아내의 이중생활을 전혀 모르고 있었지만 이제 막 의심의 씨앗을 품게 된 이영재. 앞선 방송에서 아내 최수아를 미행해 호텔까지 따라갔던 이영재가 아무것도 잡아내지 못했다. 그런 이영재가 이번에는 결정적인 단서를 포착할 수 있을까. 힘겹게 마음을 열고 가까워진 최수아와 도하윤의 관계는 이대로 위기에 빠지고 말까.

이와 관련 제작진은 “최수아, 도하윤에게 전에 없던 위기가 찾아온다. 두 사람이 가장 행복한 순간에 찾아오는 위기라 더 아찔하고 조마조마하게 느껴질 것이다. 이들에게 찾아온 위기는 무엇일지, 또 두 사람은 어떤 반응을 보일지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부탁 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8회는 오늘(2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