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다은, 163cm·41kg 몸매 비결? “스무살 때부터 운동+1인 1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송다은./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송다은이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는 비결을 공개했다.

송다은은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평소 많이 받는 질문을 이제서야 답한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송다은은 헬스장에서 브라톱과 트레이닝 팬츠를 착용하고 명품 몸매를 과시하고 있다. 군살하나 없는 가녀린 팔다리가 눈길을 끈다.

송다은은 “키 163.7, 몸무게 41kg, 체지방률 14-18%”라며 “스무살 때 부터 헬스, 요가 (매트,핫,빈야사,파워,플라잉)를 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나에게 맞고 꾸준한 재미와 집중력, 깨달음을 주는 운동은 1:1 기구 필라테스더라. 유산소도 된다는 게 신세계였다. 선생님을 만나고 근 4년을 지루함 없이 근육의 컨트롤과 움직임, 내면의 변화까지 느끼며 운동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송다은은 “따로 식단 관리는 하지 않는데 1일 1식(가끔 야식)을 한다”며 “피부를 위해 물을 많이 마시고 군것질을 잘 하지 않는 게 전부”라고 했다.

송다은은 ‘하트시그널 시즌2’ ‘은주의 방’ 등에 출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