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급식왕’ 백종원 “이정도면 급식 실패야” 버럭…아빠와 아들 ‘위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고교급식왕’./ 사진제공=tvN

tvN ‘고교급식왕’의 백종원이 아빠와 아들 팀에게 날카로운 진단을 내린다.

오늘(27일) 방송되는 ‘고교급식왕’에서는 위기에 직면한 고등셰프들의 모습이 담긴다.

이날 방송에서는 준결승에 오른 밥벤져스와 최강이균 팀의 대결이 계속된다. 김치를 이용해 창의적인 메뉴를 선보여야 하는 이 대결에서 밥벤져스는 백김치 콘 솜땀을, 최강이균 팀은 김치 쌈배추 케사디야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본격적인 배식을 시작하면서 어느 팀이 전주예술고등학교 학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지 가려질 예정이다. 1~10점으로 세밀해진 점수 평가, 만족도 비중의 증가라는 새로운 룰이 어느 팀의 손을 들어줄지 많은 궁금증이 집중된다.

이어 급슐랭 3스타 팀과 아빠와 아들 팀 간 결승 진출팀을 가릴 마지막 대결도 막이 오른다. 두 팀에게 주어진 미션 재료는 바로 생선. 최근 한 설문조사에서 학생들의 97%가 선호하지 않는다고 응답하기도 했던 생선이 어떤 모습으로 재탄생할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대결을 앞둔 중간 점검에서 백종원은 아빠와 아들 팀에게 “이 정도면 급식 실패야!”라며 날카로운 진단을 내려 위기감을 자아낸다. 아빠와 아들 팀이 예상치 못한 위기를 극복하고 반전을 이끌어낼 수 있을지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교급식왕’은 고등셰프들이 펼치는 신개념 급식 메뉴 대항전으로, 고등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에 백종원의 노하우가 더해지며 흥미진진한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