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산촌편’ 염정아·윤세아·박소담,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 베일 벗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삼시세끼’. 산촌편./ 사진제공=tvN

tvN ‘삼시세끼 산촌편’의 첫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배우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과 함께 강원도 정선으로 떠난다. 절친 염정아, 윤세아와 막내 박소담의 케미스트리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활약을 기대케 하는 티저 영상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 잡았다.

‘삼시세끼 산촌편’ 연출을 맡은 양슬기PD는 이번 시즌 차별화 포인트로 초기의 ‘삼시세끼’로 돌아간다는 점을 꼽았다. ‘삼시세끼’ 시리즈가 2년 만에 돌아오는 만큼 원래의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를 실현하는 멤버들의 모습을 예고한 것. 본 편에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푸르른 정선의 산촌에서 제철 맞은 텃밭 작물을 수확하고, 이를 통해 자연이 주는 한 끼를 마련해 먹는 세 사람의 첫 에피소드가 펼쳐졌다.

산촌 생활에 서툰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은 밭에 신경을 쏟느라 밥을 태우는가 하면, “아무것도 안했는데 왜 벌써 힘드냐”며 허탈한 미소를 지어 보이는 등 좌충우돌 허당미를 발산해 웃음을 자아낸다. 과연 세 사람의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가 평화롭게 진행될 수 있을 지 궁금증이 증폭되는 상황이다.

양 PD는 “한번도 ‘삼시세끼’를 경험해 본 적 없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 세 분이 산촌에 적응하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이 재미있을 것. 이들은 넘치는 에너지로 산촌에 활력을 불어 넣으며 새롭고 재밌는 에피소드들을 만들어냈다”며 “한정된 자연의 재료를 활용해 어떻게 세 끼를 해결해 나갈지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라고 말했다.

‘삼시세끼 산촌편’은 ‘강식당3’ 후속으로 오는 8월 9일 금요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