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우주소녀 엑시X수빈, 추리 ‘대혼란’… “우리 멤버 맞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복면가왕’./ 사진제공=MBC

걸그룹 우주소녀 엑시와 수빈이 MBC ‘복면가왕’에서 대혼란에 빠졌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새로운 가왕 ‘노래요정 지니’에게 대항할 막강한 복면 가수 8인의 도전무대가 공개된다.

판정단으로는 언제나 사랑스러운 부부, 여에스더와 홍혜걸, 그리고 우주 최강 미모돌 우주소녀의 엑시와 수빈이 활약한다.

다양한 장르의 듀엣 무대가 판정단의 귀를 사로잡은 가운데, 같은 노래키로 듀엣 무대를 소화한 두 남녀 복면가수 무대가 눈길을 끈다. 남녀가 함께 듀엣 무대를 할 경우 음역대의 차이 때문에 노래 키를 나눠 부르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두 복면가수는 중저음은 물론 고음까지 같은 키로 무대를 선꾸며 대결 결과를 궁금하게 한다.

또한 랩과 노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여성 듀엣 무대도 눈길을 끌 예정이다. 판정단들은 이들의 무대를 보고 “걸 크러쉬”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랩, 노래 어느 하나 빠지질 않고 완벽에 가깝게 소화해 낸 두 사람의 모습에 랩퍼인지, 가수인지를 놓고 설전을 벌이기도 해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판정단으로 함께 한 우주소녀 멤버 엑시와 수빈은 한 복면 가수를 보고 같은 그룹의 멤버냐 아니냐를 두고 혼란에 빠졌다. “체구가 비슷한 것 같다”며 조심스럽게 예측한 두 사람은 행여 같은 그룹의 멤버를 맞히지 못할까봐 조마조마해 하는 귀여운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복면가왕’은 미국판의 대성공 및 성공적인 유럽 진출로 화제를 모았다. 전 세계 40여 개국에 진출한 ‘복면가왕’은 독일 외에도 프랑스, 네덜란드, 영국에서도 제작 예정이며, 유럽 외에도 호주, 멕시코에서도 제작이 확정돼, 글로벌 한류 콘텐츠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