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빠진 유벤투스 친선전, 시청률 11.3%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팀 K리그 VS 유벤투스 친선전에서 벤치에 앉아있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사진=방송화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결장해 논란이 된  팀 K리그 vs 유벤투스 친선경기 시청률이 11%를 넘겼다.

2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7시 44분부터 10시 49분까지 KBS 2에서 생중계한 ‘유벤투스FC 초청 축구 친선경기’ 시청률은 11.3%를 기록했다.

이날 열린 팀 K리그 vs 유벤투스 친선전은 ‘호날두 45분 이상 출전’ 내용이 계약에 포함돼 축구 팬들의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호날두는 몸도 풀지 않았고, 끝내 그라운드에 나서지 않았다. 호날두를 보러 온 팬들은 후반전 내내 야유를 보냈고, 실망한 채 그대로 발걸음을 돌려야만 했다.

경기는 팀 K리그의 오스마르(서울), 세징야(대구), 타가트(수원)가 릴레이 득점 행진을 펼쳤지만 3-3으로 비겼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