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오지은, 아들 강준혁 12년 만에 만났다…엄마라는 사실 밝힐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황금정원’./ 사진제공=MBC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의 오지은이 매정하게 버리고 떠난 아들 강준혁과 12년 만에 대면한다. 첫 회보다 더욱 휘몰아칠 전개가 예고돼 관심을 수직 상승시킨다.

깔끔한 전개와 휘몰아친 흡입력으로 방송 첫 주부터 안방극장을 강타한 ‘황금정원’ 제작진이 오늘(27일) 방송을 앞두고 사비나(오지은 분)과 아들 이믿음(강준혁 분)의 투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황금정원’ 첫 방송에서는 사비나의 충격적인 과거가 낱낱이 밝혀져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은동주(한지혜 분)의 이름을 빼앗아 인생을 뒤바꾼 것은 물론 재미교포 사비나로 또 한번 신분을 세탁해 SNS 스타로 살고 있던 것. 더욱이 사비나의 ”현 연인’이자 I&K 그룹의 후계자인 최준기(이태성 분)의 공개 프러포즈를 받기로 한 날, ‘전 남편’ 이성욱(문지윤 분)과 재회하며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나아가 과거 이성욱과 동거해 아들 이믿음을 낳고 도망친 사실까지 드러나며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사비나가 ‘전 남편’ 이성욱(문지윤 분)의 집을 찾아가 관심을 모은다. 사비나는 굳어져 어쩔 줄 모르며 당황한 모습. 그러나 이믿음은 엄마가 찾아왔다는 것도 미처 예상하지 못한 채 우두커니 서 있다.

이어 사비나가 아들 이민음을 눈 앞에서 마주한 모습이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사비나는 놀라 얼어 붙어 이믿음의 얼굴만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다. 또한 동공이 격하게 흔들리고 있어 감정의 커다란 동요가 일어나고 있음을 알게 한다. 앞서 사비나는 “아들을 한 번만 만나달라”는 이성욱의 간곡한 부탁에도 “난 짐승만도 못한 년이야. 너뿐 아니라 네 새끼도 나한텐 이미 죽은 사람이야”라며 매몰차게 뒤돌아 섰다. 과연 사비나와 이믿음이 만난 이유가 무엇일지, 오지은이 자신이 엄마임을 밝힐지 궁금증을 치솟게 만든다.

제작진은 “오늘(27일) 방송은 더 격정적으로 휘몰아칠 예정이다”라며 “새로운 반전과 함께 숨 쉴 틈 없는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니 본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했다.

‘황금정원’은 오후 9시 5분에 방송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