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이동국, 제2의 이강인 찾는다… ‘슛돌이가 돌아왔다’ 프로젝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슈돌’./ 사진제공=KBS2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의 이동국이 제2의 이강인을 찾기 위해 ‘슛돌이’를 꾸린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슈돌’ 288회는 ‘날아라 너의 세상으로’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이동국은 ‘슛돌이가 돌아왔다’라는 제목의 프로젝트로 제2의 이강인 찾기에 나선다. 시안이를 비롯한 전설의 스포츠 스타 2세들이 총출동해 좌충우돌 축구 훈련을 보여줄 예정이다.

평소 축구 선수를 꿈꾸며 아빠와 함께 연습을 해오던 시안이. 이동국은 시안이 또래 중 축구에 흥미가 있는 아이들을 모집해 재능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슛돌이가 돌아왔다’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2007년 ‘날아라 슛돌이’를 통해 7세에 일찌감치 축구 신동으로서 재능을 발견한 이강인 선수처럼, 미래 한국 축구를 이끌어갈 제2의 이강인을 찾기 위한 것.

‘꾹감독’으로 나선 이동국의 뜻에 힘을 보태기 위해 전북 현대의 든든한 부주장 이용 삼촌도 ‘용코치’로 합류했다. 또한 이동국의 별명을 따라 ‘라이언킹 FC’라는 이름을 갖게 된 신생팀의 면접 현장에는 시안이뿐만 아니라 스포츠 스타 2세들이 대거 참석했다고. 6세에서 8세로 구성된 아이들은 면접 때부터 남다른 끼와 운동실력을 발산했다는 후문이다.

면접 뒤에 이어진 본격적인 연습에서는 아직 축구에 서툰 아이들의 훈련이 포복절도 웃음을 자아냈다는 전언. 그런가 하면 모두를 놀라게 한 에이스까지 등장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시안이는 이 에이스와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며 불꽃튀는 대결을 펼쳤다고 전해져 기대를 더한다.

과연 이동국의 ‘슛돌이가 돌아왔다’ 프로젝트는 성공할 수 있을까. 축구로 뭉친 시안이와 ‘라이언킹 FC’ 선수들의 귀여운 면접과 훈련은 28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슈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