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적들’, 신정아 MC발탁 결국취소…오늘(23일) 첫방

신정아

TV조선 시사프로그램 MC 기용이 취소된 신정아

신정아의 방송데뷔는 결국 무산됐다.

신정아가 MC로 복귀할 것으로 알려진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의 ‘강적들’ 측이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논란이 됐던 신정아를 제외하고, 강용석, 모델 이소라, 김성경 아나운서,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 등으로 새 출연진을 꾸리게 됐다고 밝혔다.

‘강적들’은 최근 또는 과거의 이슈와 인물에 대해 새롭게 분석하는 시사 비하인드 토크쇼를 표방한 프로그램으로, 당초 학력위조 논란과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부적절한 관계로 세상을 시끄럽게 했던 신정아를 캐스팅한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당시 제작진은 “신정아를 어렵사리 섭외했다”고 밝혔지만, 여론이 좋지않자 결국 MC기용을 취소하게 됐다.

23일 TV조선 측이 보내온 공식 보도자료에 따르면, 출연진은 강용석 전 국회의원, 모델 이소라, 김갑수 문화평론사, 이봉규 시사평론가, 김성경 아나운서,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 등이다.

지난 달 밝힌 출연자 명단과 비교하면, 신정아와 함께 황상민 연세대  심리학 교수가 제외됐으며, 추가로 투입된 인물은 모델 인소라와 김갑수 문화평론가 두 사람이다. 출연을 고사한 것으로 알려진 강용석은 출연을 최종 결정했다.

제작진은 “서로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성향이 다른 6명이 한 자리에 모인 만큼 6인의 시선을 따라가면 색다른 사실과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고품격과 저품격 사이의 아슬아슬한 시사토크쇼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첫 방송의 주제는 혼외자 논란이다. 방송은 23일 오후 11시.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