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송가인, 사연 신청자들 ‘미스트롯’ 콘서트 초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뽕 따러 가세’의 송가인./사진제공=포켓돌스튜디오

가수 송가인이 TV조선 ‘뽕 따러 가세’ 사연자들을 콘서트에 초대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뽕 따러 가세’ 2회에서는 광주 광역시에서의 가슴 뭉클한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사연의 신청자는 30년 경력의 경찰 공무원으로 지내던 퇴직한 아버지를 둔 세 자매였다. 이들은 퇴직 이후 심장 수술과 공황장애까지 겹친 아버지의 유일한 취미가 송가인의 노래 듣기라며 사연을 신청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에 송가인은 붐과 세 자매와 함께 아버지를 위한 깜짝 몰래카메라 이벤트를 준비했고, ‘단장의 미아리 고개’를 부르며 아버지 앞에 나타났다.

송가인은 아버지를 마주함과 동시에 참고 있던 눈물을 터트리며 감동의 1인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노래가 끝난 뒤 셀카 촬영부터 추가 신청곡까지 열창하는 특급 팬 서비스도 펼쳤다.

방송 이후 송가인은 소속사를 통해 “‘미스트롯 효(孝) 콘서트’ 목포 지역의 티켓을 구하지 못한 아버지와 세 자매를 초대하겠다. 초대권을 소속사에 전달해 ‘뽕 따러 가세’ 신청자들을 초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찰 공무원 아버지와 세 자매뿐만 아니라 송가인은 앞서 공개된 46번 버스기사와 양동시장의 어머니까지 모두 ‘미스트롯 효 콘서트’ 목포 지역에 초대할 예정이다.

오는 8월 11일 개최되는 ‘미스트롯 효 콘서트’ 목포 지역에서 ‘뽕 따러 가세’ 신청자들과 다시 한 번 재회를 앞두고 있는 송가인은 공연 초대를 비롯해 11인의 트롯걸과 함께 포토타임까지 가질 것도 예고했다.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