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5억 원대 주거 겸 카페 찾기…‘오정연 vs 김동현’ 승자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구해줘! 홈즈’ 스틸./사진제공=MBC

오는 28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작업 공간과 주거 공간을 함께 구하라 특집 제1탄 ‘주거 겸 카페’ 매물 찾기 2부가 방송된다.

지난 방송에서 배우의 꿈을 접고 대전에서 카페 창업을 준비 중인 의뢰인이 등장했다. 바리스타 자격증까지 보유한 의뢰인은 리모델링 후 카페로 운영할 수 있는 마당 있는 주택으로 1층은 카페 공간, 2층은 주거 공간을 원했다.

이를 위해 덕팀에서는 오정연과 노홍철이 카페 비주얼의 가정집 ‘이곳은 카페인가(家) 집인가’와 ‘바로 영업 가능! 완성형 카페’를 선보였다. 복팀에서는 장동민과 김동현이 카페로 활용하기 좋은 ‘인테리어 금손 하우스’와 엄청난 크기의 정원이 돋보인 대저택을 일부 공개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 정체가 드러난다.

복팀의 장동민과 김동현은 입구부터 어린이용 맞춤 가구와 소품이 가득한 매물을 보며 타깃층이 확실한 특색 있는 카페 창업이 가능하다고해 시선을 집중 시킨다. 또한 2층의 히든 공간을 본 김동현은 장동민과는 다른 새로운 창업 아이디어를 제시한다.

대전 한밭 도서관 인근에 위치한 세 번째 매물은 북 카페 스타일의 넓은 공간과 완벽한 인테리어를 자랑한다. 이곳에서도 장동민이 끊임없이 아이디어를 제공하자 임성빈 소장은 사업 아이디어가 계속 나온다고 칭찬했고, 이에 장동민은 “(사업이) 수 없이 망해서요” 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덕팀의 출연자로 나온 집 전문가 임성빈 소장은 복팀의 매물을 보며 전문가다운 날카로운 소견은 물론 문제점을 보완할 수 있는 해결책까지 제시한다.

이어서 방송되는 작업 공간과 주거 공간을 함께 구하라 특집 제2탄 ‘주거 겸용 목공 작업실’ 매물 찾기에는 절친 김숙과 송은이 그리고 임성빈 소장이 덕팀 코디로 출격한다. 이에 복팀에선 프로 전원 주택러 강성진과 김민교가 신입 코디로 출연해 초특급 매물 전쟁을 예고한다.

‘구해줘! 홈즈’는 이날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